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가 인터뷰한 것 중에 좋은 내용이 있어서 발췌한다.



https://news.v.daum.net/v/20191008063302499?f=m


◇ 정관용> 어쨌든 그런데 지금 지난 20년 동안을 보면 공정경제, 즉 재벌의 기득권 구조가 다른 신생 기업들의 성장을 상당히 가로막아온 측면이 강하다. 이건 분명히 인정할 수밖에 없는 거 아닙니까? 지난 20년 동안. 앞으로는 그게 없어질까요?

◆ 김상조> 그러니까 이제 그 공정경제를 통해서 우리 사회의 혁신 즉 역동성을 어떻게 다시 키울 건가라고 하는 그 방법론의 문제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그날 제가 말씀드렸던 것도 우리가 생각하는 경제민주화, 재벌개혁, 공정경제의 상이 혹시나 30년 전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냐 즉 한국 경제가 고도 성장하고 우리 기업들이 돈을 많이 벌 때 그 환경 속에서 생각했던 경제민주화의 방법론을 완전히 상황이 180도 달라진 지금에도 고집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라는 차원에서 제 생각을 말씀드리는 거였고요. 그러한 의미에서 우리가 필요한 국민의 생명, 안전과 관련된 그런 어떤 규제는 강화해야 되겠지만 또 한편으로는 시대에 뒤떨어진 또는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지 않는 과거의 어떤 규제는 혁신하는 노력을 이걸 공정경제의 후퇴라고 이해하면 안 된다라고 말씀드린 거고 제가 지금 정책실장으로서 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이 바로 이 혁신과 공정이라는 두 가지의 목표를 어떻게 조화할 것인가라고 하는 문제인데요. 제가 저가 아까 처음 시작할 때 이 경제정책보다도 사회정책 쪽이 더 어렵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바로 이 부문과 관련해서 우리 사회의 사회적 가치가 충돌하고 기득권이 충돌하는 부분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서 이 부분에 관해서 제 결심은 딱 이거 하나입니다. 뭐가 정답인지는 솔직히 모릅니다. 그렇다고 해서 결정을 미루면 정부 부처가 움직이지 못하고 시장의 기업들은 혁신하지 못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늦지 않게 결정을 내려야 된다라고 하는 게 제가 정책실장으로 있는 동안 하고자 하는 가장 중요한 과제이자 원칙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 정관용> 흔히 규제완화 그러면 재벌들 살기 좋은 세상들 만들어주는 거 아니냐는 오해가 있는데 김상조 실장은 그게 아니라는 거죠? 규제완화다 필요할 때는 해야 한다는 거잖아요. 그런데 그 규제완화의 혜택이 재벌이 아닌 신생 도전기업들에게 돌아갈 수 있는 그런 걸 만드는 게 중요한 거 아닌가요?

◆ 김상조> 맞습니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 회사에서 동료들의 if kakao 2019 발표 프레젠테이션을 도운 내용(컨설팅?) 을 정리해 본다.


사실 나도 잘 못해서 늘 부끄럽다. 그래도 처음 발표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두렵고 떨리고 도움 받고 싶을 것 같아서. 기록차원에서 남겨둔다.




(예전에 발표했던 사진이다. 허접함이 넘친다. 배울 것이 많던 시절이다)





1. 업무하면서 발표준비하기 때문에 건강을 잘 챙기면서 간다.

발표일까지 마라톤이라 생각하고 1달 정도부터는 잘 진행한다.

발표 일주일 동안은 문서 생각은 뒤로 하고 즐겁게 다니고 건강을 잘 챙긴다. 많이 초조해지는 시기..



2. 스토리텔링 위주로 정리하는 것이 좋다. (기억이 잘 나게 한다)

의도를 명확히 하기 위해 그림을 잘 사용한다.



3. 논란이나 오해할 만한 내용은 자세하게 그리지 말고

말로 중요만 찍고 넘어 간다. 발표 프레젠테이션의 목표만 살펴본다.



4. 발표 자료의 오타, 자간, 필요없는 부제목, 연관없는 내용이 없게 한다.

글자 폰트는 너무 작게 하면 뒤에서 안 보인다.  한 장에 너무 많은 내용을 품으면 청중이 잘 이해를 못한다. 발표 자료를 한 장에 꽉 채우지 않게 하고 하단 20%는 버려야 한다. 뒤에 있는 청중이 잘 볼 수 있게 한다.

(이 부분이 발표자의 감정을 상하게할까봐 조심스러웠다. 질문과 답 형태로 정말 이 발표 프레젠테이션이 잘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진행한다)



5. 수치(성능) 자료가 있을 때는 명확한 내용이 나오게 한다. 

애매하다면 차라리 뺀다. 



6. 발표 프레젠테이션의 그림 자료는 중요하다.

캡쳐한 것은 의외로 화질이 안좋고, 기본 제공하는 이미지나 박스는 그렇게 예쁘지 않다.


구글에서 "free icon 단어"로 검색해서 저작권 없는 이미지가 있으니 일관성 있는 느낌이 되도록 그림을 추가한다.


ex) "free icon corn" 검색

"카카오톡 프레젠테이션" 검색



7. 발표 내용은 모두 외우는 것이 좋다. 그래서 스토리텔링 위주가 좋다는 게 그 배경이다.

(예전에 삼성전자에서 발표하다가 프레젠테이션이 문제가 있어서 컴퓨터가 아예  작동이 안된 적이 있었다. 그때 도움이 되었다)



8. 발표가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실수하면 당황할 수 있는데..  만회하면 된다. 편하게 즐겁게 한다.



9. 발표 끝나면 짧으면 몇 시간, 길면 한 달동안  여러 감정(공허감, 인정, 자존감, 인정받고 싶은 감정)이 왔다 갔다 한다.. 나는 나름 훈련할 때. 이런 생각을  했다 "나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그냥 발표 한 번 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고 현업에 잘 집중하려고 노력한다. 




이외..


진지한게 좋을까? 농담하는 것이 좋을까?(분위기 업)





진지/농담에 대한 부분은 정답은 없는데..  


경험한 내용으로 봤을때


어설픈 농담보다는 그냥 진지한게 100~1000배 낫다. 청중의 관심을 끄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주제에 부합되는 부분이 아닌 농담은 안하는 게 낫다. (발표 내용이 아니라 자신을 더욱 돋보이려는 의도가 있을 때.. 언젠가 안 좋은 쪽으로 돌아왔다)




유머는 발표 목적에 부합될 때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본인의 경험한 얘기를 얘기하고 어떻게 이겨냈는지 자신의 얘기를 하면서 즐겁게 얘기하는 수준도 좋다. 수백번 말로 설득하는 것보다 경험한 하나의 얘기가 청중을 사로 잡는다. 



긴장감없고 자연스러울 때 유머가 자연스럽게 나온다 .



안좋은 상황 또는 진지한 상황에서 유머하면 먹히지 않는다. 더 싸해진다. 그 때는 발표 목적에만 집중한다. 진지한 분위기를 억지로 띄울 필요가 없다. 



공격할 목적으로 유머는 하지 않아야 한다(반성 중..) 






그 다음에는 그림 자료를 보여줄 때 잠깐 기다려주는(멈추는) 것이 좋을까?  아니면 바로 그림 설명을 할까? 에 대한 내용이다.


침묵은 청중을 한 번에 집중하는 효과를 갖는다. 중요한 내용, 정말 하고 싶었던 내용, 중요한 그림, 고민이 필요한 내용에 잠깐 2-3초 쉬어주면 청중 모두가 발표자를 쳐다본다.


그 때 하고 싶은 말을 진행한다. 그러나 너무 오래 남발해서 의미 없는 발표 자료까지 집중시키려 하면 더 이상 쳐다보지 않는다. 경험상 2-3번 정도가 좋은 것 같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voidmainvoid.net BlogIcon AndersonChoi 2019.09.09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819152101283



쿠옥은 이에 대해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다른 입장이 돼 생각해보라는 것"이라며 "당신의 어머니, 여자형제, 아내, 여자친구가 짐승 취급당했다면 어떨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나는 일본 회사와 같이 일하고 있고 일본인과도 친구이며 그들을 이해하고 있지만, 동시에 나는 그들이 과거 멍청한 행동을 반복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쿠옥은 "일제는 대동아 공동번영을 위해 (말레이시아 침공에) 나섰다고 말했지만 '공동번영'이라는 의미는 일본이 90%를 가져가고 10%만을 주겠다는 뜻"이라며 식민통치를 비판했다.


자세전은 아마존에 있다. (언젠가 봐야지..)

https://www.amazon.com/gp/product/9814189731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에서 송창현 이사님이랑 함께 일해서 참 좋았다. 


JVM 성능 / 튜닝 관련해서 함께 얘기하고 대화하며 먼가를 더 깊이 파보고(토론)


더 깊이 알고 했던 젊은 날의 나에게 좋은 형 같은 분이었다.



그리고 성장에 관심이 많으신 분이셨다.


이제 네이버를 그만두지만 또 다른 도전을 하시리라 생각된다.





좋은 리더십을 보여주신 분으로 기억한다. 새로운 출발에 파이팅!!








http://www.bloter.net/archives/166736



‘스스로 원하는’ 개발자가 되는 게 중요

송창현 연구센터장은 이 때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네이버 개발자들을 가르친다. 2008년 네이버에 입사해 기술혁신센터를 비롯해 다양한 개발 조직을 이끌면서, 개발자들이 최대한 자유롭고 즐겁게 개발하면서 동시에 열정적인 개발자가 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려고 노력했다. 실제로 그가 수장이 돼 운영하는 네이버랩스실 한 쪽 벽면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적혀 있다.

1. 팀이 없는 것처럼 협업하라. 같이 일을 하게 되면 자리를 옮겨서 같이 해라.
2. 지시하지 말고 토론하라.
3.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고, 무엇을 잘 하는지,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알려라.
4. 핵심기능·기술에만 먼저 집중하여 작게 시작하여 완성하고, 자신을 성장시키며 제품도 같이 성장시켜라
5. 자신보다 더 똑똑한 사람을 뽑아라. 단 팀플레이어만.
6.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 가까이 하라. 불편함을 우정으로 풀어라.
7. 빠른 성장과 진행을 위해 팀을 작게 만들어라.
8. 잘못되어 가는 것이 보이면 빨리 뒤집어라. 고칠것이 있으면 자신이 고쳐라.
9. 자신이 만들고 있는 것이 어떤 유저의 어떤 문제를 해결하는지 자신에게 물어라
10. 항상 유저를 찾고 그들과 소통하라
11. 지식 공유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자신이 성장하고 있지 않다는 이야기다.
12. 결코 어른이 되지 마라. 기술에 대한 열정과 마음은 그대로 남아 있어라.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론 머스크, 미래의 설계자"를 읽으면서.. 



p311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러한 종류의 압력을 받으면 두려움을 느낍니다. 그래서 잘못된 결정을 내리죠. 하지만 일론은 극도로 이성적 태도를 취합니다.

여전히 장기적 관점에서 명확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다. 상황이 어려울수록 더욱 이성적으로 결정을 내리죠. 일론이 직접 겪은 일을 본 사람들은 누구라도 그를 존경하게 됩니다.

고난을 이겨내는 일론의 능력은 정말 최고입니다.




p455

테슬라가 경쟁사와 다른 점은 타협하지 않고 자사의 비전을 향해 기꺼이 돌진하고 머스크가 제시하는 기준에 맞추어 온전히 목표에 몰입하는 것이다.




p486

머스크는 무엇보다 자기 기업을 중심으로 말하고 싶어하고 아무리 충성스러운 중역이라도 자기 생각이나 바람과 다른 방향으로 의견을 타진하면 매정하게 대한다.

"일론은 말도 안 될 정도로 일하기 힘든 상사이지만 대부분은 열정이 넘치기 때문이에요. "




p495

일론은 스티브 잡스처럼 소비자 감성을 지녔고, 빌 게이츠처럼 자기 전문 밖에서 훌륭한 인재를 발굴하는 능력을 지녔어요.



p510

머스크는 늘 고통을 달고 살았다. 학교 다닐 때는 또래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가정에서는 아버지에게 정신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 그리고 비인간적일 만큼 오랫동안 일하고 계속해서 사업을 벼랑 끝까지 몰고 가며 자신을 학대했다. 전 후 사정을 고려하면 머스크에게는 일과 사생활의 균형을 맞춰어야 하는 개념 자체가 무의미한 것이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존경하는 분의 인터뷰 기사.


http://v.media.daum.net/v/20170928202404220?d=y



문 대통령은 1970~1980년대 정권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하고 감옥까지 갔는데 어떻게 계속 투쟁할 수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것은 낙관의 힘, 당장은 어렵더라도 역사의 발전을 잇는 낙관주의,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 시절에 '계란으로 바위치기다'라고 말했지만 저는 계란의 힘을 믿었다"며 "그리고 계란의 힘은 증명됐다"고 말했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에서 피드백을 보낼때 SBI를 쓴다고 한다.


https://www.mindtools.com/pages/article/situation-behavior-impact-feedback.htm




1. Situation


When you're giving feedback, first define the where and when of the situation you're referring to. This puts the feedback into context, and gives the other person a specific setting as a reference.




2. Behavior


Your next step is to describe the specific behaviors that you want to address. This is the most challenging part of the process, because you must communicate only the behaviors that you observed directly.



3. Impact


The last step is to use "I" statements to describe how the other person's action has affected you or others.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Google 매지저들이 한다는 oxygen project 내용


https://www.thestreet.com/story/12328981/1/googles-project-oxygen-pumps-fresh-air-into-management.html




1. Be a good coach.

2. Empower; don't micromanage.

3. Be interested in direct reports, success and well-being.

4. Don't be a sissy: Be productive and results-oriented.

5. Be a good communicator and listen to your team.

6. Help your employees with career development.

7. Have a clear vision and strategy for the team.

8. Have key technical skills so you can advise the team.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에 네이버에 재직 중일 때, 지금까지 이해진 대표의 연단 중 괜찮다고 기억나는 부분을 인터넷 데이터를 통해 정리해봤다.



* 네이버(당시는 NHN)는 서비스 기업이다. 


소비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잘 아는 회사는 결코 망하지 않는다.



* 혁신의 핵심


혁신은 사용자 니즈를 찾는 것이다. 니즈를 확실하게 해결해주는 것. 그게 바로 혁신의 초점이다.




* 혁신

혁신에는 creativity가 문제가 아니라 discipline이 필요하다고 본다. 내가 하는 일을 딱 붙잡아야 한다. 이거 하려면 책상에 앉아서 엉덩이 붙이고 붙들어야 한다.

회사에서의 혁신의 방향은 자기 업무를 얼마나 어떻게 혁신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느냐 그게 따라 좌우된다.



* 인터넷 비즈니스


인터넷비즈니스는 브랜드 싸움이 아닌 퀄리티 싸움이다.




* 회사는 조기 축구회가 아니다.


조기 축구 동호회는 져도 되지만 프로축구단은 절대 져선 안됩니다. 우린 프로입니다.

작은 일에도 치열하게 임해야 하는 것입니다.




* 비전


비전이 너무 강하면 조직이 딱딱해질 수 있다. 회사는 빠르게 변화해고 유연성을 가져야 한다.




* 상대를 이길 수 있는 유일한 힘 


적의 군대가 철갑선 300척이라면 우리는 목선 10척밖에 되지 않는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


Tom Peters는 초우량 기업의 조건, 미래를 경영하라, 경영혁명이라는 책을 썼고 컨설팅 경영학자 중 한 명이다. 


조금 오래되긴 했지만 Practical한 지혜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 같다. 


좋은 내용은 발췌했다.







* 현재 제 목록의 첫 번째 내용은


Fail,

Forward,

Fast


이다. 실수하지 않으면 배울 것도 없다.



* 평점 4.0이 넘는 학생을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회사에서 뽑지 말라.

그렇다고 2.0짜리도 안됩니다. 게으르다거나 멍청하단 것이니까요.




* 성공한 사업가의 12가지의 비밀


Successful Businesses’ Dozen Truths: TP’s 30-Year Perspective 


1. Insanely Great & Quirky Talent. 

미칠정도로 이상한 재능을 가져라


2. Disrespect for Tradition. 

전통을 무시해라


3. Totally Passionate (to the Point of Irrationality) Belief in What We Are Here to Do. 

비이성적인 것을 추구하고(그 정도로 열정을 지녀라) 자신이 할 일을 믿어라


4. Utter Disbelief at the BS that Marks “Normal Industry Behavior.” 

정상적인 행동이라 여기지는 것을 불신해라


5. A Maniacal Bias for Execution ... and Utter Contempt for Those Who Don’t “Get It.” 

철저하게 실행하고 따르지 못한 이들을 경멸하라


6. Speed Demons. 

속도광이 되어라


7. Up or Out. (Meritocracy Is Thy Name. Sycophancy Is Thy Scourge.) 

엘리트를 추구하되, 아첨꾼은 내쫓아라


8. Passionate Hatred of Bureaucracy. 

관료주의를 철저하게 증오하라


9. Willingness to Lead the Customer ... and Take the Heat Associated Therewith. (Mantra: Satan Invented Focus Groups to Derail True Believers.) 

고객을 주도할 의지를 갖고 형성된 관계를 이어가라

(만트라 : 포커스 그룹은 악마가 탈선시킨 사람들이다)


10. “Reward Excellent Failures. Punish Mediocre Successes.” 

훌륭한 실패를 보상하라. 어정쩡한 성공을 벌하라


11. Courage to Stand Alone on One’s Record of Accomplishment Against All the Forces of Conventional Wisdom. 

일반적 상식의 힘에 맞서서 혼자서는 용기를 가져라


12. A Crystal Clear Understanding of the power of a Good Story. (Brand Power.)

브랜드 파워라 불르는 것의 힘을 명확히 이해하라



* 여러분의 인생은 여러분의 것입니다.

멋지게 살아가세요.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