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7.5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google_making_open_source_push_to_be_leader_in_rea.php

구글은 구글 크로니움에 webRTC(http://www.webrtc.org/)을 구글 크롬 브라우져에서 넣는 것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webRTC는 웹 브라우져를 이용해서 Real time 통신 툴로서, HTML5와 javascript api를 이용해서 상대방과 영상/전화 통화하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이다.

기사에서는 간단히 나와있지만, real time communication에 대한 스펙을 보면,.. 오디오/비디오/협업/게임 등 폭넓은 상호 통신하는 브라우져 통신 모델에 대해서 정의를 내리는 것으로 되어 있다. 그래서 브라우져에 기본 브라우져에 탑재하려는 시도 있음을 알 필요가 있다. 특히. 처음에는 real time 으로 audio/video 통신이지만, 추후에는 데이터가 전달되는 경우도 보고 있음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출처 : http://tools.ietf.org/wg/rtcweb/charters

  There are a number of proprietary implementations that provide direct
  interactive rich communication using audio, video, collaboration,
  games, etc. between two peers' web-browsers. These are not
  interoperable, as they require non-standard extensions or plugins to
  work.  There is a desire to standardize the basis for such
  communication so that interoperable communication can be established
  between any compatible browsers. The goal is to enable innovation on
  top of a set of basic components.  One core component is to enable
  real-time media like audio and video, a second is to enable data
  transfer directly between clients.



위의 기사에 따르면, 구글은 웹 표준을 주도하여 혁신과 비즈니스 성공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어느 디바이스든 상관없이 웹 브라우져가 되는 곳이라면 사용가능한 웹앱으로 만들어 낼 수 있다.

아래는 아키텍처로서, 개발자가 가질 영역과 브라우져 개발자가 만들 voice/video/transport 엔진을 보여주고 있다. 최대한 license가 문제가 되지 않는 코덱을 사용하였으며...
유독 특징적으로 볼만한 부분은 transport에 기본적인 streaming, multiplexing 외에 p2p 영역을 추가했다는 부분이다.

WebRTC_Diagram.jpg

실제 어떤 통신 프로토콜(Sequence)에 동작되는지 확인하려면,아래 정보를 보면 된다.
http://www.webrtc.org/reference




구글, 모질라, 오페라에서 지원하고 있어서 표준이 조만간 인정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에서 언급된 주소는 블로그를 출처로 두고 있다. 원문에 따르면, 정말 크로니움에 넣으려고 한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http://www.webrtc.org/blog

First Step Toward Chrome Integration

posted Jun 18, 2011 5:07 PM by Jan Linden   [ updated Jun 20, 2011 6:25 AM by Serge Lachapelle ]

As a first significant step toward integrating the WebRTC project into Chrome the WebRTC code is now about to land in Chromium as third party software at src/third_party/webrtc. This means that the crucial media processing capabilities necessary to implement real-time communication are available as a part of Chromium.

We are working hard to complete the remaining steps for a full integration in Chromium and Chrome including JavaScript APIs in WebKit and handling of the native audio and video capture and rendering. When we are done, any web developer shall be able to create RTC applications, like the Google Talk client in Gmail, without using any plugins but only WebRTC components that runs in the sandbox.

Update 6/20/2010: Fixed Font.



IETF RTCWEB 표준을 보면, WG에 대한 역할과 담당자, 어떤 마일스톤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출처 : http://tools.ietf.org/wg/rtcweb/charters

Goals and Milestones:
  Aug 2011 - Architecture, Security, Privacy and Threat Model sent to W3C
  Aug 2011 - Use cases, Scenarios, and Requirements document (I-D) sent to W3C
  Sep 2011 - Architecture and Security, Privacy, and Threat Model document(s) to IESG as Informational
  Sep 2011 - Use cases, Scenarios, and Requirements for RTCWeb document sent to IESG as Informational
  Dec 2011 - RTCWeb protocol profiles and Media format specification(s) to IESG as PS
  Dec 2011 - Information elements and events APIs Input to W3C
  Apr 2012 - API to Protocol mapping document submitted to the IESG as Informational (if needed)




comment : 브라우져로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하는 전략에 깜짝 놀래게 한다. 그동안 Native App을 이용하지 않고 간단하게 웹만을 이용해서 실시간 동영상과 p2p을 지원하다면, 지금의 현재 한국의 상태가 상당히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