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감독님의 책을 볼 때마다 개발자로 사는 것, 그리고 진정한 인간으로 사는 것은 야구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끝없는 훈련, 따뜻한 마음, 냉정한 머리, 분명함, 리더쉽 내용이 좋다. 시련과 두려움을 이겨내고 좋은 야구를 만들듯. 나도 내 인생의 야구를 만들어내고 싶다. 적당한 것에 대한 타협, 안정감을 버려야지….

 

 

image

 

리더는 외로워야 한다. 외로운게 리더다. 선수들 정신 교육하고, 왜 정신 못차리냐고, 왜 똑바로 야구 못하느냐고 가르친다. 그게 김성근이다.

 

일년 내내 달릴 수 있는 팀은 어디에도 없다. 달릴 수 없는 상황까지 계산에 넣어두고 있어야 한다.

성적이 떨어져서 감독이 지나치게 손을 대면 팀 분위기는 더 나빠진다. 감독과 선수 모두가 불안감 때문에 제대로 경기를 못한다.

 

감독의 불안이 선수들에게 전해지면 이미 진 것이다.

 

일이라는 것은 소위 신념을 가지고 강한 의지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다.

 

내가 선수들 혹사시킨다는 말을 들으면서 죽기 살기로 연습시키는 이유는 딱 하나다. 선수를 만들기 위해서이다.

안전함 속에서 무슨 일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지독하게 훈련하는 과정에서 성장이 일어나고, 단 한순간도 집중력을 잃지 않아야 이길 수 있는 게 승부의 세계다.

그냥 하는 연습하는 중 하루가 아니라, 생각이 바뀌고 몸이 바뀐 중요한 순간을 만든 것이다.

 

강하니까 이길 수 있는 게 아니라, 이길 때까지 하니까 강한 것이니까.

 

“너 사람들한테 인정받으려고 바꾸는거야? 너 스스로가 바뀌면 그걸로 되잖아. 왜 다른 사람이 인정을 안해줬다고 원점으로 돌리려고 해. 시작이 틀린 거 잖아.”

 

리더는 절대 혼자 갈 수 없는 사람이다. 조금 느리더라도 한마음을 가지고 함께 가야 한다. 마음을 얻어 한마음으로 함께 가야 멀리까지 갈 수 있다.

 

내가 제일 싫어하는 말은 만족과 여유다.

 

결단은 모든 것을 다 얻겠다는 마음에서 하는 게 아니다. 오히려 얼마나 과감하게 버릴 수 있냐가 중요하다.

 

두려운 것은 똑같지만 그것을 뛰어넘게 해주는 것이 안간힘이다.

 

훈련은 약속이다. 자기와의 약속을 지킬 때 야구는 그때 완성될 수 있다.

 

항상 인내하고 눈과 귀를 열고 순수한 마음으로 받아들일 건 받아야 한다.

 

결과가 안 좋다고 자신의 믿음을 저버리는 인내는 선수를 속이고, 나를 속이는 말장난에 그칠 뿐이다.

 

너희들 삼진 먹어도 된다. 하지만 그 안에 근거가 있어야 돼.

 

내가 가장 좋아하는 길은 야구장 가는 길이다. 앞으로도 나는 그 길 위에서 부딪히며 살 것이다. 그것이 나의 베스트이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