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인사이드에서 기억 나는 부분.. 


아마도 이 책의 거의 뒷부분이었을 것이다.


많은 사람이 우버에 놀라움을 나타내지만, 이 회사를 진정으로 좋아하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다"는 한 줄 요약은 제멋대로인 우버 창업자 칼라닉과도 그대로 겹친다. 

칼라닉은 저자와의 인터뷰에서 '비열하다'는 세평에 대해 "나는 비열한 사람이 아닙니다. 적어도 나 스스로는 확실히 믿어요"


이 책을 읽고 난 뒤.. 많이 씁쓸했다.. 




'After reading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인양품을 읽고  (0) 2019.10.15
'우버인사이드'를 읽고  (0) 2019.10.13
[펌] 넥슨, 플레이의 좋은 내용  (0) 2019.10.08
"쿠팡" - 우리가 혁신하는 이유  (0) 2019.10.05
구글을 움직이는 10가지 황금율  (0) 2019.08.17
파워풀  (0) 2019.07.25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