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웹 서비스를 런치할 때 웹 서버 갯수를 산출할 때,
보통은 기존의 웹 서비스를 근거로 파악합니다.

PV, UV, 게임포털이면 게임동접수를 근거로 합니다.
PV(UV, 게임동접수)가 이정도되니, 웹 서버는 이정도면 되겠다고 합니다.
이는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는 있으나, SE 에게 논리적인 설득을 주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저는 항상 주장하는 것이 있습니다. 아직까지 회사에서
성능 테스트입니다.

-       Real DB를 바라보고, 실제 호출될 서버의 70% 요청량을 차지할 수 있는 Action을 테스트한 결과 (TPS)를 가지고 확인해야 합니다.




서버 산출에 영향을 주는 Factors는 다음과 같습니다.
1) URL (Action)
2) DB Query 개수 및 소요시간
(DB Query와 연관 있는 DB 개수)

서버 산출의 근거가 되는 Factor는 다음과 같습니다.
1) CPU
2) Load Average
3) Response Time

Cpu처리량은 항상 20%미만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가이드합니다. Restart를 할때, 부하를 받더라도 다른 서버가 이어줄 수 있고, 점검 또는 게임서버의 문제에 대해서 웹서버를 보호줄 수 있는 수준이라 생각됩니다.

장점은 논리적인 이해가 바탕이 되므로, SE가 수긍하고 진행이 됩니다.
단점은 시간이 많이 소요됩니다..

아직 회사에서 이렇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지만, 조만간에 이것을 할 수 있는 분위기, 프로세스, 툴을 제공한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 생각한다.

'Archite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note 서비스 아키텍처 공유  (0) 2011.05.31
Open API 공부  (0) 2010.10.27
모니터링 솔루션 개발 완료  (0) 2009.08.06
티스토리 시스템 장애 관련  (0) 2009.04.17
Map Reduce  (2) 2008.05.14
Posted by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