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baselinescenario.files.wordpress.com/2009/03/us-bank-cds-march-10-2009.pdf

 

 

CDS(http://k.daum.net/qna/openknowledge/view.html?qid=3dIyE&l_cid= )는 일종의 부도에 대한 보험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정확히 말하면, CDS는 파산위험을 사고파는 금융상품이다.

최근에 이 CDS값을 가지고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느냐?에 대해서는 여러 분분한 의견이 맞지만..  어느 객관성은 유지하고 있지 않나 싶다.

 

미국 금융기관에 대한 CDS 차트가 위에 있다.

씨티그룹부터 JP 모건까지 급속도로 위험 수치가 높아지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많은 현인 중 하나인 워렌 버핏은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한데. 인류의 힘을 믿는 것일까?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