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e로 만든 웹앱의 소스를 보면, CSS 기반이다. SVG이나 Canvas를 쓰지 않았이다.  좋은 기능 많은데, 왜 안썼을까 하는 의구심이 있었는데, 다행히 저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글을 발견했다.

http://forums.adobe.com/thread/884525

 

왜 Edge는 SVG이나 Canvas를 쓰지 않았나? 하는 질문이다. Adobe 직원이 말하기를 가장 쉬운 지점부터 시작했다. CSS3를 먼저 하고, 추후 SVG와 Canvas 모두를 지원할 예정이며,  지금 나온 Free beta가 마지막 버전은 아니고 계속 바뀔 것 같다. file->import 하면 svg 파일을 가져올 수도 있다.

 

해당 싸이트의 리플을 보면서 추측컨데, 현재 Canvas나 SVG보다 훨씬 DOM/CSS 렌러링이 빠르며, compatible 이슈가 없다. 따라서 이 지점에서 시작한 것 같다. 결국 SVG와 Canvas를 지원할 생각으로 제품을 내놓은 것으로 생각된다. 이렇게 계속된 피드백은 어도브사에게 자극과 좋은 기대(?)를 줄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
Adeboe 사에서 야심차게 HTML5 저작 도구 Edge를 공개했다. (2011.8.1)
http://www.tuaw.com/2011/08/01/adobe-introduces-edge-1-0-the-html-5-tool-with-an-eye-towards-o/

webkit 기반이며 플래쉬와 포토샵의 장점을 상당히 포함하여 완성도 높은 툴과 HTML5 페이지 소스를 제공한다. 현재는 Free beta이다.



애니메이션 효과가 상당히 인상적이다. 어도브의 역장인 플래쉬에서 많은 개념을 차용한 흔적이들이 보인다.

preview 기능을 쓰면, html5 로 만든 웹앱을 볼 수 있다. 로컬 서버의 54321포트로 동작되는지 확인해볼 수 있다.

 



샘플파일 중의 하나를 받아서 확인해보았다. 플래쉬 느낌이 난다.



소스 보기 하니, jquery 와 자체적으로 만든 edge js 가 보인다. (역쉬 jquery)


소스를 살펴보면, 굉장히 깔끔하다...

 


이번에는 가장 감명깊게 본 html5 앱이다.


훌륭하다.



소스를 보면 상당히 깔끔하게 만든것이 눈에 띄인다.




* 다운로드 - http://labs.adobe.com/technologies/edge/
* 샘플파일 -  http://labs.adobe.com/technologies/edge/resources/
Posted by 김용환 '김용환'